•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구자철 PK 동점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무승부

'구자철 PK 동점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무승부
[OSEN=울산, 이인환 기자] 한국이 세르비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OSEN=울산, 이인환 기자] 한국이 세르비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62위) 대표팀은 14일 밤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 A매치 평가전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후반 14분 세르비아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직접 차 넣어 무승부를 거뒀다.

날개 없는 추락을 거듭하던 한국 축구는 지난 10일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수원서 펼쳐진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FIFA 랭킹 13위)와 평가전을 2-1 승리로 장식하며 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은 또 한 번 시험무대에 올랐다. 세르비아는 콜롬비아보다 랭킹은 낮지만 더 껄끄러운 상대다. 힘과 기술을 겸비한 세르비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서 아일랜드, 웨일스, 오스트리아 등을 제치고 조 1위로 본선에 오른 복병이다.

세르비아는 지난 10일 중국 원정서 2-0으로 이기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적응도 마쳤다. 6일 밤부터 분산 입국한 콜롬비아보다 시차, 환경 등 모든 면에서 적응 시간이 길었다. 세르비아는 한국의 본선 경쟁력을 증명할 수 있는 진짜 상대인 셈이다.

콜롬비아전서 투톱으로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인 손흥민이 또 한 번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구자철이 손흥민의 파트너로 전방을 책임졌다. 중원은 캡틴 기성용과 함께 정우영이 낙점을 받았다. 측면은 콜롬비아전과 마찬가지로 이재성과 권창훈이 맡았다.

수비진 변화가 가장 눈에 띄었다. 넘버원 골키퍼 김승규의 경미한 부상으로 조현우가 A매치 데뷔전 기회를 잡은 가운데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최철순이 포백을 형성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 세르비아와 기싸움을 벌였다. 측면에서 기회를 잡고도 부정확한 크로스로 위협적인 장면은 만들지 못했다. 세르비아는 힘과 높이를 앞세워 한국을 압도했다. 한국은 몸싸움에서 세르비아에 자주 밀리는 모습이 연출됐다.


한국은 전반 20분 가슴을 쓸어내렸다. 밀린코비치-사비치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옆그물을 강하게 때렸다. 2분 뒤엔 프리요비치에게 골을 내줬지만 오프사이드로 무효 선언됐다.

한국은 전반 23분 장현수의 결정적인 패스미스로 위기를 차저했다. 다행히 세르비아의 실수로 볼을 탈취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연이은 장현수의 실수로 위기를 맞았다. 전반 25분에만 총 세 차례 아쉬운 클리어로 세르비아에 찬스를 헌납했다.

한국은 전반 27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아크 서클 근처 프리킥 위기서 랴이치의 프리킥이 구석으로 향했지만 조현우의 슈퍼세이브로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30분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이 박스 안 각도가 없는 곳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전반 43분 또 다시 기회를 잡았다. 좌측면에서 김민우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올라와 손흥민이 방향만 바꾸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걸렸다.

한국과 세르비아는 0-0으로 소득을 올리지 못한 채 후반을 기약했다.


한국은 후반 12분 이재성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문전에서 태클 슛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았다. 한국은 2분 뒤 선제골을 내줬다. 세르비아는 역습 찬스서 밀린코비치-사비치의 패스를 받은 랴이치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16분 구자철이 박스 안에서 세르비아에 반칙을 얻어내며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구자철이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곧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후반 25분 구자철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한국은 3분 뒤 손흥민이 질주해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한국은 후반 34분 세르비아에 위협적인 슈팅을 내줬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빗나가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1분 뒤 권창훈과 이재성 대신 이명주와 염기훈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한국은 후반 37분 최철순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오른발 중거리포가 다시 한 번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김민우 대신 김진수를 넣으며 기동력을 강화했다. 후반 40분엔 기성용 대신 주세종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한국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역전 결승골을 노렸다. 45분 손흥민의 회심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히면서 무승부에 만족했다./mcadoo@osen.co.kr


[사진] 울산=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4 21:5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