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4연패’ 추일승 감독, “선수단에 변화 주겠다”

‘4연패’ 추일승 감독, “선수단에 변화 주겠다”


[OSEN=고양, 서정환 기자] 오리온이 4연패에 빠졌다.

고양 오리온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74-81로 패했다. 4연패에 빠진 오리온(3승 10패)은 9위를 유지했다. KGC(7승 6패)는 2연승으로 5위를 달렸다.

경기 후 추일승 감독은 “경기가 계속 어렵게 간다. 선수들도 힘들다. 3쿼터에 많은 외곽슛을 허용한 것이 패인이다. 뭔가 변화를 가져가야 한다. 힘들다.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았는데 결과가 좋지 않았다.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모습이다. 기존의 강점을 못 살리고 있다. 많은 변화를 줘야 한다”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어떤 변화를 줄지에 대해 추 감독은 “국내선수나 외국선수나 우리 시스템이나 광범위하게 검토를 해보겠다”고 부연했다.

피터슨에게 23점을 준 스펜서의 수비도 문제였다. 추 감독은 “피터슨이 매치하기 까다로운 선수다. 스펜서가 커버하면 좋은데 잘 안 된다. 국내선수들이 하다보니 파울트러블 많았다. 애로사항이다. 스펜서가 3쿼터 가면서 체력부담이 있었다. 최근 3쿼터서 부진하다”고 지적했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4 21:1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