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23점 대폭발’ 피터슨, 사익스의 재림인가

‘23점 대폭발’ 피터슨, 사익스의 재림인가


[OSEN=고양, 서정환 기자] 또 다른 키퍼 사익스가 나타났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4일 고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서 고양 오리온을 81-74로 제압했다. KGC(7승 6패)는 2연승으로 5위를 달렸다. 4연패에 빠진 오리온(3승 10패)은 9위서 벗어나지 못했다.

KGC는 지난 7일 마이클 이페브라를 내보내고 Q.J. 피터슨을 데려왔다. 피터슨은 전자랜드 데뷔전에서 3점으로 부진했다. 하지만 10일 KCC전에서 곧바로 20점을 터트렸다. 제한적인 출전시간에도 불구 폭발적인 득점능력을 선보이는 모습이 사익스와 닮았다.

김승기 감독은 “처음에 피터슨이 왔을 때 사익스인줄 알고 깜짝 놀랐다. 외모가 비슷하지만 사익스보다는 떨어진다. 속공에서 해결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1쿼터 후반에 등장한 피터슨은 바스켓카운트로 첫 득점을 신고했다. 피터슨은 2쿼터에만 10득점을 폭발시키며 대활약했다. 3쿼터 피터슨은 강렬한 덩크슛까지 터트리며 다시 10점을 더 보탰다. 2,3쿼터에만 20점을 폭발시킨 대활약이었다. 피터슨은 3쿼터 막판 돌파로 수비수를 모은 뒤 사이먼에게 골밑슛 기회를 열어줬다. 포인트가드로서 능력도 나쁘지 않았다.

이날 피터슨은 한국무대 데뷔 후 최다인 23점을 폭발시켰다. 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더한 피터슨은 짧은 시간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피터슨이 사익스 못지 않은 성공가도를 달릴 수 있을까.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4 20:4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