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송인서적 인수...회생계획안 인가

[OSEN=강필주 기자] 인터파크가 송인서적 인수를 최종 확정 짓고, 출판유통 선진화 시스템 구축 행보를 가속화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달 27일 관계인 집회를 열어 송인서적에 대한 회생계획안을 인가했다. 인터파크는 송인서적 지분 56%를 50억 원에 인수했고, 나머지 44%는 채권자인 중소출판사들이 보유하게 됐다. 이번 인가 결정으로 송인서적 피해 출판사들의 자금난 해소에 숨통이 트이고, 도서 유통시장도 정상적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인터파크는 송인서적 최대 주주로서 신속한 송인서적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인터파크는 영업·물류·재무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인수팀을 구성, 경영권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는 즉시 송인서적 정상화 방안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파크는 국내 출판 유통구조 선진화에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출판계에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온 어음결제 관행 축소, 거래정보 투명화 등 출판유통 개선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인터파크 2600만 회원과 IT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역서점·독립서점 등에 효과적인 마케팅 지원과 온/오프라인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수익모델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01 17:4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