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준PO4] 김경문 감독 "최금강, 5이닝 깔끔히 막는 게 베스트"

[준PO4] 김경문 감독 "최금강, 5이닝 깔끔히...
[OSEN=창원, 최익래 기자] 에이스의 등판 불발. 사령탑은 '영건'의 호투를 바랐다.


[OSEN=창원, 최익래 기자] 에이스의 등판 불발. 사령탑은 '영건'의 호투를 바랐다.

NC는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서 롯데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전날(12일) 예고됐던 4차전이 강한 비로 하루 연기된 상황.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선 NC는 이날 마침표를 찍겠다는 각오다.

12일 4차전 선발 매치업은 NC 최금강과 롯데 박세웅. 경기가 하루 연기되자 롯데는 조쉬 린드블럼으로 선발을 바꿨다. 반면, NC는 그대로 최금강을 고수했다. 1차전 선발로 나섰던 에릭 해커가 4일 휴식 후 등판이 가능했지만 최금강 카드를 유지했다.

13일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경문 NC 감독은 "해커와 면담 끝에 결정된 부분이다. 본인 루틴이 철저한 선수다. 그걸 지켰을 때 더 좋은 모습이 나온다. 본인이 더 잘 던지기 위해서 요청한 것이다"라며 해커를 감쌌다.

이어 김 감독은 준플레이오프 1차전 일화를 꺼냈다. 1차전 해커는 6회를 마친 뒤 김 감독에게 "남은 시리즈에 내 등판 간격이 4일 휴식인가, 5일 휴식인가"라고 물었다. 김 감독은 5일 휴식이라고 답했고, 해커는 1이닝 더 던지겠다고 자청했다. 만일 4일 휴식이었다면, 6회까지만 등판하려던 계획.

최금강에 대한 믿음은 굳건했다. 김 감독은 "코칭스태프 회의에서 최금강의 컨디션이 더 낫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그래서 믿어보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최금강은 롯데 상대로도 좋은 모습이었다. 최금강은 올 시즌 롯데전 4경기(3경기 선발)에 등판해 2승무패, 평균자책점 3.78로 호투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좋았다. 최금강은 통산 포스트시즌 4경기에 등판해 1패만을 기록했지만 9⅓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1.93으로 준수했다.

김경문 감독은 "투구수가 늘어날수록 난타를 당했다. 그러나 컨디션이 좋을 때는 아웃카운트를 잘 잡는다. 5이닝을 깔끔히 막아준다면 베스트일 것 같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ing@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3 16:2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