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현대기아차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대상에 심포니팀

현대기아차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OSEN=화성, 강희수 기자] 필요가 발명을 낳고, 아이디어는 편리를 낳는다. 최첨단 자동차 기술을 연구하는 연구원들이...


[OSEN=화성, 강희수 기자] 필요가 발명을 낳고, 아이디어는 편리를 낳는다. 최첨단 자동차 기술을 연구하는 연구원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로 미래 모빌리티를 고민하는 현장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12일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경기 화성시 남양읍)에서는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놓고 경연을 벌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이 열렸다.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R&D) 내 열린 연구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문화활동이다.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 ‘이동수단(Mobility)’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물로 제작해 경연을 펼친다.

올해 행사는 참신하고 새로우며 사람과 사회에 기여하는, 삶의 동반자가 되는 상상의 모빌리티 및 응용기술을 주제로 펼쳐졌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3월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했고, 그 중 참신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8개의 본선 진출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본선에 오른 8개 출품작은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심부름은 물론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차량 오염을 방지하고 외관을 보호하는 자동 전동차고 ‘쉘터’,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운전 시스템 ‘착한자동차’,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차량 내부 공간의 자율적, 창의적 활용사례 ‘플루이딕 스페이스’ 등이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8개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했으며, 각 팀은 약 5개월의 기간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해 냈다.


본선 진출 8개 팀은 12일 경연 행사에서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및 100여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심포니’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으며 ‘로모’와 ‘착한자동차’가 최우수상을, ‘더스트 버스터’, ‘모토노프’, ‘쉘터’, ‘팅커벨트’, ‘플루이딕 스페이스’가 우수상을 차지했다. /100c@osen.co.kr

[사진]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심포니팀. 아래 사진은 심포티팀의 시연 장면.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2 17:3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