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TV톡톡] “30년 절친”..‘한끼’ 이경규X이승철, 의외의 꿀잼조합

[TV톡톡] “30년 절친”..‘한끼’...
[OSEN=강서정 기자] 개그맨 이경규와 가수 이승철, 괜히 30년 절친이 아니었다. 두 사람의 찰떡호흡을 보는 맛이 있었다.


[OSEN=강서정 기자] 개그맨 이경규와 가수 이승철, 괜히 30년 절친이 아니었다. 두 사람의 찰떡호흡을 보는 맛이 있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규동형제 이경규, 강호동의 밥동무로 이승철과 존박이 출연했다. 이승철은 규동형제와 절친한 사이인데 특히 이경규와 30년 지기였다.

이경규는 밥동무로 등장한 이승철을 한 눈에 알아보고 반가워했다. 강호동이 두 사람이 언제 처음 만났는지 물었는데 무려 30년 전이었다.

이경규는 “승철이가 ‘희야’ 불렀을 때부터 친해졌다. 벌써 30년이다. 그때 승철이가 진짜 예뻤다”고 했다. 이에 이승철은 “요즘은 선글라스를 껴야 알아본다”며 선글라스를 착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와 이승철은 30년의 세월만큼 차진 호흡을 자랑했다. 사실 친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두 사람이 의외의 케미스트리가 재미를 선사했다.

한 끼 얻어먹을 집을 본격적으로 찾아 나섰고 집에 혼자 식사를 하려던 주부가 이경규, 이승철과 식사했다.

이경규는 주부 자신의 나이와 같은 걸 듣고는 “이승철 노래 좋아했던 누님 팬 세대다”며 “승철이 너를 좋아했던 여고생 말고 누나다”라고 하자 이승철은 바로 “내가 누나하고 살고 있다. 내가 원래 누나 담당이다”고 재치 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막역한 사이인 이경규와 이승철의 케미는 밥을 먹을 때도 터졌다. 한 끼 준 주부가 조기를 구워 식탁에 올렸는데 이경규가 조기 맛에 푹 빠져 조기의 작은 살까지 알뜰하게 집어 먹었다. 작은 살을 집어 먹다 계속 접시와 젓가락이 부딪혀 소리가 났는데 이를 보던 이승철은 “사시다 보면 조기 먹을 날이 오겠죠”라며 “형 시끄러워 죽겠다”고 농담했다.

이경규는 “너 왜 나왔냐. ‘한끼줍쇼’에서 밥 먹으면서 욕먹는 건 처음이다”며 “내가 생선을 좋아한다”고 했다. 이에 이승철은 “많이 드세요 형님. 내가 안다. 형님이 생선 나올 때 제일 좋아한다”며 역시 30년 절친답게 말했다.

티격태격 하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던 이경규와 이승철. 의외의 조합이 만든 ‘꿀잼’ 케미였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한끼줍쇼’ 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0-12 10:0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