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조원우-김기태 감독이 기억하는 故 최동원

조원우-김기태 감독이 기억하는 故 최동원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대단하신 선배였다.”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대단하신 선배였다.”

지난 2011년 9월14일, 야구계의 큰 별이 졌다. ‘무쇠팔’ 최동원이 별세한 날이다. 대장암으로 투병하던 그 순간까지 야구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았다. 지난 1984년 롯데의 첫 우승을 이끌었던 ‘레전드’로서 많은 이들의 뇌리에 남아 있다. 이후 롯데는 최동원이 현역시절 달았던 등번호 11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했다.

이후 어느덧 6년의 시간이 지났다. 올해는 롯데의 가을야구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롯데의 가을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최동원에 대한 그리움이 더 높아지고 있다.

최동원 6주기를 맞이해 롯데는 14일 롯데와 KIA의 경기 전부터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오후 3시부터는 롯데 김창락 대표이사와 이윤원 단장, 조원우 감독, 이대호가 야구장 앞에 있는 최동원 동상에 헌화를 하고 묵념을 거행했다. 최동원의 모친 김정자 여사는 이날 시구를 하고 아울러 롯데 선수단은 이날 최동원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롯데 조원우 감독, KIA 김기태 감독 역시 최동원을 추억했다. 조원우 감독은 “최동원 감독님과 한화 시절 선수로서 그리고 제가 은퇴 이후에도 감독님과 코치로 1년 같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기태 감독은 “어릴 때 많이 보면서 야구를 배웠다. 대단하신 선배였다. 기억이 많이 나고 생각이 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jhrae@osen.co.kr

[사진] 부산=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4 18:1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