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류현진 열애 소식에 친정팀 한화도 축하 분위기

류현진 열애 소식에 친정팀 한화도 축하 분위기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0)이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란 소식에 '친정팀' 한화...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0)이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란 소식에 '친정팀' 한화 선수단도 흐뭇해하는 분위기다.

류현진은 13일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을 전제로 2년째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류현진은 "갑자기 기사가 보도돼 둘 다 당황하고 있다.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결혼 날짜는 아직 잡지 않았다"며 "힘들 때 도움이 많이 돼 고맙다. 좋게 잘 만나고 있으니 축하와 응원을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한국에서 뛰었던 친정팀 한화 이글스 선수단도 소식을 접하고 놀라워한 기색. 삼성과 대구 원정경기를 앞두고 한 선수는 "오전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 결혼도 하게 됐으니 앞으로 더 잘하겠다. 축하한다"고 전했다. 또 다른 선수는 "잘 어울린다. 부럽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화 구단으로도 류현진의 열애 소식과 관련된 문의가 들어왔다고. 2006년 한화에서 데뷔해 2012년까지 7년을 뛴 친정팀이라 여전히 끈끈한 인연을 유지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여러 곳에서 전화가 와 바빴다"며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3 18:4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