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JP모건 회장, "비트코인은 사기... 튤립 버블보다 더해"

JP모건 회장, "비트코인은 사기... 튤립...
[OSEN=이인환 기자] JP 모건 회장이 비트코인 투자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OSEN=이인환 기자] JP 모건 회장이 비트코인 투자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미국 'CNBC'는 13일(한국시간)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이 비트코인 거품에 대한 우려심을 나타냈다. 다이먼 회장은 투자자 컨퍼런스에서 참석해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열풍을 17세기 네덜란드에서 있었던 '튤립 버블'에 비교했다"고 보도했다.

다이먼 회장은 가상화폐 열풍은 튤립 투기보다 더 심하고 위험하다며 "비트코인은 언젠가 폭발하고 말 것이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다이먼 회장이 우려를 나타낼 만큼 비트코인의 급등세는 비정상적이다. 실제로 가상화폐의 대명사인 비트코인은 지난 몇달간 가치가 치솟으며 고공행진을 했다.

비트코인은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4배 이상 뛴 상태다. 특히 비트코인은 '세그윗(Segwit2X)'을 통해 분리된 이후 더욱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전자화폐 긍정론자들은 비트코인이 세그윗 이후 결제 처리 과정에서 네트워크 속도가 향상됐기 때문에 화폐로서 상용화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자화폐 부정론자들은 여전히 화폐가 아닌 투자 수단에 불과하다며 화폐로 삼기 힘든 불확실성을 지적하곤 했다.

다이먼 회장 역시 전자화폐의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만약 JP모건 직원이 비트코인을 거래한다면 해고하겠다. 내부 규정 위반일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 투자는 '바보같은 짓이다'. 어느 부분이든 비트코인 거래는 문제가 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폭발적인 상승세를 보이던 비트코인은 최근 여러 가지 규제에 부딪힌 상태다. 중국 정부가 지난 8일 현지 가상화폐 거래소를 당분간 폐쇄할 계획이라는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 보도 이후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확연히 꺾였다. 이미 중국 정부는 지난 3일 기업공개(IPO)의 코인 버전인 코인공개(ICO)를 전면 금지한 상태다. ICO는 새 가상화폐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을 하는 행위다.

일본 정부 역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성화폐를 결재수단으로 인정하고 등록제를 도입한 상태다. 일본 정부는 법 개정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를 통해 발생되는 이익을 '잡소득'으로 구분해서 세금을 매기기로 했다. 앞으로 일본 내에서 비트코인을 거래할 경우 최소 5%에서 금액에 따라 최대 45% 까지의 세금을 지불해야만 한다.

올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폭발적인 성장세는 한중일 3국의 투자 심리가 작용된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중국과 일본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안이 나오면서 점점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것이다. 이런 상황서 투자업계의 거물이 직접적으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비트코인 투자에 대한 조심스러운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3 16:2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