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이정영과 2차전 앞둔 김세영, “2차전도 자신 있다”…재대결의 승자는?

​이정영과 2차전 앞둔 김세영, “2차전도 자신...
[OSEN=우충원 기자] “이번 대결은 이정영 선수에게 득이 아닌 독이 되는 경기가 될 겁니다”,


[OSEN=우충원 기자] “이번 대결은 이정영 선수에게 득이 아닌 독이 되는 경기가 될 겁니다”,

인터뷰와 SNS를 통한 설전으로 시작해 결국 케이지 위에서 만났던 ‘챔피언의 스파링 파트너’ 김세영(27, 팀강남/압구정짐)과 ‘페더급 숨은 강자’ 이정영(22, 쎈 짐)이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지난 6월 치러진 1차전에 이어 약 4개월 만인 오는 10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3에서 김세영과 이정영은 진정한 승자를 가릴 예정이다.

XIAOMI ROAD FC YOUNG GUNS 34의 코메인 이벤트로 진행됐던 1차전의 승자는 김세영이었다.

ROAD FC 아마추어리그를 통해 YOUNG GUNS에 진출, 3연승 무패 행진으로 ‘페더급 라이징 스타’로 인정받고 있던 두 선수. 예상대로 2라운드 내내 박빙의 대결이 펼쳐졌지만 심판은 김세영의 손을 들었다.

지난 경기를 통해 김세영은 4연승 무패 행진을 계속하게 되었고, 이정영은 아쉬운 프로 첫 패배를 경험해야 했다.

“2차전에서는 1차전에서 보여드리지 않았던, 제가 원래 잘하는 것들을 보여드릴 겁니다. 이정영 선수는 저를 막지 못할 겁니다. 타이틀전까지 가는 길에서 조금 돌아가게 됐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확실히 보여드릴 겁니다”.

‘지킬 수 있는 말만 한다’는 김세영은 과연 이정영과의 2차전에서 다시 한 번 승리를 거두며 그토록 원하는 타이틀전에 다가갈 수 있을까.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3 09:3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