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불청' 이연수♥정유석, 미묘한 기류 '이 만남 찬성일세'[종합]

'불청' 이연수♥정유석, 미묘한 기류 '이 만남...


[OSEN=이지영 기자] 27년지기 이연수와 정유석이 미묘한 기류를 보였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김국진은 장 잘 보는 이연수와 현지에 미리 와 있던 정유석에게 장을 보고 오라고 시켰다.

유석은 연수와 장을 보러가며 배운 현지말을 가르쳐주며 흥정 작전을 짰다. 유석은 마음이 약해 많이 깎지 못했지만, 연수는 애교까지 부리며 가격을 흥정했다. 결국 주인들은 "예뻐서 깎아준다"며 연수가 내민 가격으로 물건을 줬다.

두 사람은 한참 장을 본 뒤 잠시 쉴 겸 카페에 들렀다. 같이 맥주를 하며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연수는 "네가 나온 방송 봤냐"고 물었고, 유석은 "민망해서 못 보겠다. 아직 못 봤다"고 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주변에서 누나와 잘 어울린다는 말 많이 하더라"고 말을 꺼냈다.

연수는 "나도 잘해보라는 말 많이 들었다. 그 말 듣고 나니 한번 생각해보게 되더라"고 했다. 유석은 "날 동생으로 밖에 안 보지? 그런데 러브는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라며 미묘한 말을 꺼냈다.

연수 역시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다. 그런데 그게 내가 좋아한다고 다 되는 것도 아니고, 거부한다고 안되는 것도 아니더라. 그냥 흐름에 맡기고 싶다"고 했다.

유석은 "그럼 나 자주 만나야겠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하기도 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3 00:0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