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2안타 2타점' 강백호, 한일 괴물 대결에서 완승

'2안타 2타점' 강백호, 한일 괴물 대결에서 완승
[OSEN=이선호 기자] 한국의 간판타자 강백호(서울고·18)가 한일 괴물타자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고...


[OSEN=이선호 기자] 한국의 간판타자 강백호(서울고·18)가 한일 괴물타자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고 U-18 야구월드컵 결승행을 이끌었다.

이성열 감독이 이끄는 18세 이하 청소년야구대표팀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선더베이 포트아서구장에서 열린 '제28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숙적 일본전에서 6-4로 승리하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예선 A조 5전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은 진출팀간 예선 성적, 슈퍼라운드 대결을 합산한 종합 성적에서 4승1패를 기록, 3승2패의 일본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5승을 거둔 1위 미국과 우승을 놓고 결승전에서 다툰다.

특히 이날 관심을 모았던 대목은 강백호와 기요미야 고타로의 한일 괴물타자 대결이었다.

기요미야는 야구명문 와세다실업고의 주축타자이다. 고교 3년동안 90개 이상의 홈런을 터트렸고 일본야구계의 희망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찌감치 밀착 취재를 받을 정도로 인기가 대단하다. 강백호는 투타 겸업 가능성까지 열려있는 간판선수이다. 투수로 156km짜리 공을 뿌리면서도 홈런포도 곧잘 터트리는 등 뛰어난 타격 재능을 갖추어 투타 괴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결 결과는 강백호의 완승이었다. 기요미야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4번타자 겸 1루수로 나섰지만 유격수 땅볼-유격수 땅볼-좌익수 뜬공-삼진으로 물러났다. 강백호는 3번타자 겸 포수로 출전해 2안타 2타점을 생산했다. 4-3으로 앞선 2회말 좌전적시타를 날렸고 4회말에서는 1사1루에수 우중간을 꿰뚫는 3루타를 터트려 승리를 이끌었다.

기요미야는 경기를 마친 뒤 "한 번도 출루를 못해 죄송스럽다. 한국투수는 일본투수들과 비슷해 보기 쉬었지만 내가 잘못 친 것이 많았다. 한국이 라이벌이라기 보다는 내가 100% 힘을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9-10 08:5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