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델타항공, 시애틀 항만청과 공항국제선 입국 신청사 착공

델타항공, 시애틀 항만청과 공항국제선 입국 신청사 착공
[OSEN=강필주 기자] 델타항공은 지난 22일 시애틀 항만청과 함께 워싱턴주 퓨젯 사운드 지역사회 기반시설 투자의...


[OSEN=강필주 기자] 델타항공은 지난 22일 시애틀 항만청과 함께 워싱턴주 퓨젯 사운드 지역사회 기반시설 투자의 일환으로 진행하게 된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이하 시애틀 국제공항)의 국제선 입국 청사기공식을 갖고 본격 착공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기공식은 델타항공 및 시애틀 항만청 관계자들을 비롯한 지역 내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함께 했다. 최신 설비로 새롭게 단장하게 될 국제선 입국 청사는 총 7억 6600만 달러(약 864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45만 제곱피트의 규모로 오는 2019년 하반기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애틀 항만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델타항공은 현재 시애틀 국제공항에서 최다의 국제선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어, 입국 청사가 완공될 시 해당 시설을 가장 많이 이용하게 된다.

현재의 시애틀 국제공항 국제선 입국 청사는 44년 전에 완공됐다. 시간 당 약 1200명의 여객 처리능력을 갖추고 있어 지역경제 발전 속도와 증가하는 여객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A청사 동쪽에 자리잡게 될 이번입국 청사가 완공될 경우, 시간 당 여객처리능력은 2,600여 명까지 증가하며, 탑승구 숫자 또한 두 배로 늘어나게되고 대형 국제선 항공기 수용도 훨씬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출입국 심사대 및 체크인 키오스크 역시 두배 이상 늘어나 수화물 수취 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델타항공은 시애틀 국제공항 내 청사 A와 B 사이에 위치한 델타 스카이클럽 라운지를 신축하는 등 최근 수년간 2700만 달러(약 305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왔다. 이와 함께 델타항공은 최고 수준의 비행 경험을 제공할수 있도록 객실 인테리어 업그레이드, 기내 무선 인터넷 및 무료 엔터테인먼트, 다양한 기내식과 수화물 추적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승객 편익을 위한 각종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letmeout@osen.co.kr

[사진] 델타항공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8-25 18:5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