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윤길현 1군 복귀' 롯데, FA 필승 듀오 재결합

'윤길현 1군 복귀' 롯데, FA 필승 듀오 재결합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거인 군단의 필승 듀오가 완전체를 이뤘다. 롯데는 13일 대구 삼성전을 앞두고 윤길현과...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거인 군단의 필승 듀오가 완전체를 이뤘다. 롯데는 13일 대구 삼성전을 앞두고 윤길현과 진명호를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특급 소방수 손승락이 후반기 9세이브(평균 자책점 2.19)를 거두는 등 쾌조의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팀내 최다 홀드 1위를 질주중인 윤길현까지 가세하면서 계투진 운용에 큰 힘이 될 듯.

조원우 감독은 13일 대구 삼성전을 앞두고 윤길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퓨처스 코칭스태프에서도 몸쪽 승부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1군 무대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는 몸쪽 승부를 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윤길현은 수년간 필승조로 활약하는 등 경험이 풍부한 선수"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수술 경력이 있는) 조정훈은 던지고 나면 쉬어야 하고 박진형은 많이 던졌다"며 "윤길현은 중요한 상황에 투입하겠다"고 덧붙였다.

2009년 롯데에 입단한 진명호는 팀내 대표적인 우완 기대주. 올 시즌 단 한 번도 1군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지만 뛰어난 체격 조건(191cm 91kg)을 바탕으로 140km 중후반의 묵직한 직구가 강점. 퓨처스리그 성적은 1승 1패 2세이브 3홀드(평균 자책점 3.98).

12일 현재 SK와 함께 공동 6위를 기록중인 롯데는 손승락-윤길현 필승 듀오를 앞세워 가을 야구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갈 기세다.

한편 롯데는 이정민과 박시영(이상 투수)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8-13 17:2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