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아픔 끝, ♥ 시작"…배동성·전진주, 부부 됐다…딸 축가에 '눈물' [종합]

"아픔 끝, ♥ 시작"…배동성·전진주, 부부...
[OSEN=장진리 기자] 개그맨 출신 방송인 배동성과 요리연구가 전진주가 백년가약을 맺었다.


[OSEN=장진리 기자] 개그맨 출신 방송인 배동성과 요리연구가 전진주가 백년가약을 맺었다.

배동성과 전진주는 오늘(11일) 오후 서울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지난 2013년 이혼의 아픔을 겪기도 했던 배동성은 MBC '기분 좋은 날'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전진주와 새롭게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날 두 사람의 결혼식 주례는 배우 이순재가 맡아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했다. 사회는 배동성의 후배인 김한석과 강성범이 맡았다. 결혼식 1부의 축가는 가수 박미경이 맡았고, 2부는 배동성의 둘째 딸이 직접 불러 결혼식의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딸의 축가를 들으며 새 인생의 출발을 맞이한 배동성은 감격에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배동성은 지난 1990년 KBS 코미디 탤런트 선발대회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 현재는 방송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전진주는 요리연구가로 잘 알려져 있다. /mari@osen.co.kr

[사진] 전진주 인스타그램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8-11 19:1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