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비밀의 숲’ 측 “이번주 드디어 범인 밝혀진다”

‘비밀의 숲’ 측 “이번주 드디어 범인 밝혀진다”
[OSEN=강서정 기자] 교묘히 감춰진 ‘비밀의 숲’ 속 진범의 정체가 드디어 공개된다.


[OSEN=강서정 기자] 교묘히 감춰진 ‘비밀의 숲’ 속 진범의 정체가 드디어 공개된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연출 안길호, 극본 이수연)에서 현재까지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 중 범인은 누구일지 다양한 추측이 쏟아지는 가운데, 이번 주 베일에 싸여있던 범인이 정체를 서서히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번 주 범인이 밝혀진다”고 밝히며, 스포일러가 가능했던 사전제작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숲 속에 감춰져있던 비밀을 끝까지 지켜낼 수 있었던 이유를 살짝 공개했다.

“나도 범인이 누군지 12화에 알았다”며 가족에게도 입을 다물었다던 한여진 역의 배두나. 이처럼 사건의 배후를 전혀 모른채 촬영에 들어갔고, 현장의 배우들 역시 범인이 누구일지 몹시 궁금해 하며 다음 회의 대본을 기다렸다. 마치 지금의 시청자들처럼 직접 추리를 해보며 촬영했다는 후문도 있다.

제작진은 “스포일러를 방지하기 위해 촬영장에 최소의 스태프만 출입이 가능했고, 촬영장에 들어올 때는 후드티의 모자를 푹 눌러쓰게 했다”는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하며, “그만큼 스토리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많은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여기에 “매회 새롭게 대두되는 용의자 및 단서를 본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추측해보면 극의 흐름을 좀 더 쉽게 따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비밀의 숲’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꿀팁까지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7-13 09:0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