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Oh!llywood] 휴 잭맨 "'로건', 패트릭 스튜어트와 처음 보고 울었다"

[Oh!llywood] 휴 잭맨 "'로건',...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휴 잭맨이 자신의 영화 ‘로건’(감독 제임스 맨골드)의 결말에 대한...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휴 잭맨이 자신의 영화 ‘로건’(감독 제임스 맨골드)의 결말에 대한 생각을 전해 관심을 끈다.

17일 오전(현지시간) 할리우드리포트는 휴 잭맨과 감독 제임스 맨골드, 프로듀서 허치 파커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로건’ 흑백 버전 상영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세 사람은 이날 MTV 리포터 조쉬 호로비츠와 인터뷰를 갖고 ‘로건’의 결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휴 잭맨은 “(개봉 당시)패트릭 스튜어트의 옆에 앉아서 봤었다"며 "패트릭 스튜어트와 처음 ‘로건’을 보고 울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나는 촬영 초반에 맨골드 감독에게 로건이 죽어야할지 말아야할지 물어보는 것을 생각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모든 게 끝나는 결말이 옳다고 생각했다. 무언가 남기지 않고 이야기를 완전히 끝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로건’에서 로건(휴 잭맨)은 딸 로라(다프네 킨)를 위해 목숨을 희생하고, 그녀는 나뭇가지 십자가를 ‘X’로 만들며 애도를 표한다.

이에 휴 잭맨은 “모든 순간이 최고조에 도달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용기를 준 감독에게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 Images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5-18 09:4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