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ASL] '태풍' 이영한, 윤찬희 3-1로 완파하면서 4강 진출...김택용과 맞대결(종합)

[ASL] '태풍' 이영한, 윤찬희 3-1로...
[OSEN=강남, 고용준 기자] 럴커 몰아치기와 가디언 등 저그와 테란전서 평소 보기 힘들었던 빌드들이 모두 나왔다....


[OSEN=강남, 고용준 기자] 럴커 몰아치기와 가디언 등 저그와 테란전서 평소 보기 힘들었던 빌드들이 모두 나왔다. '태풍' 이영한이 상상하지 못할 기상천외한 빌드와 특유의 공격성을 앞세워 윤찬희를 넉다운 시키면서 ASL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영한은 16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벌어진 'ASL 시즌3' 윤찬희와 8강전서 상대의 예상 범위를 벗어나는 이채로운 공격법으로 3-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4강에 오른 이영한은 김택용과 ASL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1세트부터 이영한의 플레이가 윤찬희 예상 범주를 훨씬 벗어났다. 노스포닝 3해처리로 구사한 이영한은 윤찬희에게 가스 러시까지 선사하면서 빌드 싸움부터 웃으면서 경기를 출발했다.

3가스를 일찌감치 확보한 이영한은 다수의 럴커를 확보하면서 윤찬희 앞마당 수비 라인을 힘으로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막대한 타격을 입힌 이영한은 소모전을 유도하면서 여유있게 1세트 기선제압 성공했다.

2세트 역시 태풍 스타일의 공세가 변함없이 펼쳐졌다. 이영한은 윤찬희의 8배럭 압박에 일꾼 3기를 잃었지만 정찰을 내보낸 일꾼을 7시 지역으로 빼돌리는 기민한 대처로 3가스를 확보했다. 1세트 럴커 몰아치기로 재미를 봤던 이영한은 이번에는 패스트 가디언으로 윤찬희의 허를 찔렀다.

윤찬희가 드롭십으로 이영한의 그레이트스파이어를 타격했지만 이영한은 본진에 들이닥친 드롭 병력을 정리한 뒤 곧바로 가디언과 히드라리스크를 동반해 윤찬희 앞마당 수비선을 정면으로 타격했다. 가디언의 긴 사정거리와 히드라리스크의 공격력이 윤찬희의 저지선을 걷어내면서 승부가 기울었다.

윤찬희가 레이스로 가디언을 솎아내려 했지만 이마저도 후속 히드라리스크가 당도하면서 소용이 없었다. 이영한은 가디언-럴커-히드라리스크로 윤찬희 앞마당과 본진 생산 건물을 타격하면서 세트스코어를 2-0으로 달아났다.

벼랑 끝에 몰린 윤찬희도 빠른 템포의 공세로 3세트 '아웃사이더 SE'를 승리하면서 1점을 만회했다. 윤찬희는 초반 바이오닉 압박에 이은 탱크를 확보하면서 이영한의 성큰 콜로니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면서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이영한이 4세트 윤찬희의 추격의지에 찬물을 끼얹으면서 경기를 매조지었다. 이영한은 윤찬희 벙커링을 막아낸 이후 저글링 역습으로 이영한의 앞마당을 연달아 타격하면서 초반 벙커링에 당한 손해를 깔끔하게 복구했다.

윤찬희가 3배럭스에 생산된 바이오닉 병력으로 다시 압박에 나섰지만 이영한은 앞마당에 성큰 콜로니를 완성하면서 상대 병력을 물러나게 만들었다. 오히려 이영한의 뮤탈리스크를 확인한 윤찬희가 다급하게 터렛을 건설했다. 이영한은 빠르게 하이브로 가면서 결정타를 준비했다.

오버로드로 드론 한 기를 11시 지역 언덕으로 보낸 이영한은 해처리 건설 이후 나이더스 커널을 건설하면서 윤찬희를 공략했다. 이영한은 디파일러로 다크스웜을 뿌리면서 윤찬희의 본진을 곧바로 타격했고, 윤찬희는 이영한의 공격에 항복을 선언하고 말았다.

◆ ASL 시즌3 8강 2회차
▲ 윤찬희 1-3 이영한
1세트 윤찬희(테란, 5시) [서킷브레이커] 이영한(저그, 11시) 승
2세트 윤찬희(테란, 11시) [카멜롯] 이영한(저그, 5시) 승
3세트 윤찬희(테란, 9시) 승 [아웃사이더 SE] 이영한(저그, 5시)
4세트 윤찬희(테란, 1시) [안드로메다] 이영한(저그, 7시) 승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5-16 20:3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