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오!쎈人] '영보이' 래쉬포드, 맨유 UEL 4강 진출 이끌어

[오!쎈人] '영보이' 래쉬포드, 맨유 UEL...
[OSEN=이인환 기자] 최근 4경기에서 3골을 넣으며 래쉬포드가 맨유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올랐다.


[OSEN=이인환 기자] 최근 4경기에서 3골을 넣으며 래쉬포드가 맨유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올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5분,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2차전에서 벨기에 강호 안더레흐트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지난 1차전에서 두 팀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맨유는 1, 2차전 합계 3-2로 UEL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프리미어리그 첼시전에서 깜짝 로테이션과 맞춤 전략으로 대승을 거둔 맨유는 최상의 흐름에서 안더레흐트를 만났다. 맨유는 반전된 분위기 속에 팀의 중심 선수들인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체력을 비축했고, 웨인 루니의 복귀도 예고 돼 있었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맨유는 4위권 진출을 장담하지 못하기 때문에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서는 팀 역사상 최초의 UEL 우승에 사력을 다해야 되는 상황이었다.

맨유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최전방 원톱으로 첼시와 경기에서 체력을 비축한 이브라히모비치를 선발로 내세웠다. 2선으로 마커스 래쉬포드, 헨리크 미키타리안, 제시 린가드를 출전시킨 무리뉴 감독은 중원 미드필더에서 폴 포그바와 마이클 캐릭으로 조합을 맞췄다. 루크 쇼, 마르코스 로호, 에릭 바일리,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포백을 형성했고, 골키퍼론 세르히오 로메로가 출전했다.

비록 경기는 이겼지만 이날 맨유는 연이은 부상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로호와 이브라히모비치가 몸을 다쳐 교체 돼 나갔다. 로호는 전반 17분 안드레흐트의 알렉산드루 칩치우를 수비하던 과정에서 충돌을 일으켜 필드 위에 쓰러졌다. 결국 무리뉴 감독은 대니 블린트를 로호 대신 투입해야만 했다. 하지만 블린트는 수비에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며 결국 안더레흐트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브라히모비치 역시 후반 종료 직전 부상으로 앙토니 마샬과 교체 됐다.


어려운 순간 다시 한번 '영보이' 래쉬포드가 해줬다. 래쉬포드는 연장전 후반 2분 마루앙 펠리아니의 헤딩 패스를 이어받아 안더레흐트의 골망을 갈랐다. 래쉬포드는 전반 미키타리안의 선취골에도 관여하며 이날 경기에서 1골 1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래쉬포드는 지난 첼시전 선제골에 이어 시즌 후반 가장 중요한 순간마다 득점을 해주면서 맨유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맨유는 이번 시즌 뛰어난 수비를 보여주고 있지만 부족한 득점력 때문에 순위 싸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연이은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는 래쉬포드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를 수 밖에 없다.

이날 래쉬포드는 몇 번 좋은 찬스를 놓치기는 했지만 지난 첼시전의 피로도 아랑곳없이 활발한 활동량으로 경기장을 뛰어다녔다. 경험은 부족하지만 젊음의 패기와 체력을 마음껏 자랑하는 래쉬포드에게 맨유 팬들이 거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mcadoo@osen.co.kr

[사진] 마커스 래쉬포드.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4-21 06:4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