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레알 마드리드, 'GK 최고액 876억' 데 헤아 영입 추진

레알 마드리드, 'GK 최고액 876억' 데 헤아...
[OSEN=우충원 기자] 다비드 데 헤아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OSEN=우충원 기자] 다비드 데 헤아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더 선은 20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골키퍼 사상 최고금액을 지불하며 데 헤아 영입을 노력 중"이라면서 "만약 데 헤아 영입이 어려워지면 첼시의 티보 쿠르투아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 선을 비롯한 영국 언론들은 데 헤아에 대해 맨유가 이적료로 6000만 파운드(약 876억 원)를 책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맨유의 이적료에 대해 지불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2015년 데 헤아 영입의 거의 눈 앞에 둔 기억이 있다. 하지만 서류상의 문제로 불발됐다. 맨유는 레알 마드리드 이적에 실패한 데 헤아와 2019년까지 재계약을 했다.

맨유가 이적료로 책정한 6000만 파운드는 골키퍼 사상 최고액이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는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이케르 카시야스 뒤를 이을 골키퍼 선발에 레알 마드리드의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4-20 08:3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