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인터뷰②] 이준호 "옥택연, '김과장' 안 봤다고..저는 영화 볼게요"

[인터뷰②] 이준호 "옥택연, '김과장' 안...
[OSEN=정소영 기자] 이준호가 옥택연의 영화를 보겠다고 약속했다.


[OSEN=정소영 기자] 이준호가 옥택연의 영화를 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준호는 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 2TV '김과장' 관련 라운드 인터뷰에서 옥택연의 인터뷰 내용을 언급했다.

앞서 옥택연은 영화 '시간위의 집' 관련 인터뷰를 통해 "'김과장' 모니터링을 못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준호는 "택연이형이 얘기했듯 안 했고 찬성이는 해줬다"고 말했다.

이준호는 "찬성이가 마지막회는 못 본 거 같은데 방송 나오고 계속 봐줬다. 민준이 형도 봐줬고 오히려 멤버들은 오히려 더 나빠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어떻게 더 나쁠 수 있지 생각도 들고 응원을 계속 해줬다. 메시지도 보내주고 멤버도 멤버인데 소속사 사장님도 너무 좋아해주셔서 매일 전화하셨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택연이) 형은 안 봤지만 저는 영화 '시간위의 집' 볼 생각이다. 시사회를 못 갔다. 웬만하면 세팅도 되어 있고 누워있다 가야지 했는데 깨보니까 10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준호는 "저는 제 돈 내고 가서 볼 생각이다. 안 되면 VOD라도 꼭 볼 생각이다. 멤버들 영화 다 봤다. 제 때 못 봤는데 다 봤다"고 약속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04-05 11:0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